show episodes
 
日本語中級以上の学生のためのポッドキャストです。スクリプトはブログにあります。일본어 기초를 마치신 분들을 위한 일본어 팟캐스트입니다.실제 일본어강사로 일하는 오가와센세가 간단한 일본어로 유행이나 뉴스 등 재미있는 주제로 방송합니다.블로그에 스크립트가 업데이트되어 있으니 참조하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블로그는 홈에 있는 배너에서 넘어가시면 됩니다!!
 
세상 모든 것은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다. 그중엔 궁금한 이야기가 수없이 많다. 그리고 모든 이야기엔 이유가 있다. '왜?' 그 모든 재미있는 이야기, 그건 '왜' 그렇게 된걸까? 'WHY?'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뉴스 속의 화제, 인물을 카메라에 담아 이야기의 이면에 숨어있는 '왜=WHY=Y'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저녁 궁금한 이야기의 'WHY'를 흥미진진하게 풀어주는 'Y', 에서 만나보세요
 
Loading …
show series
 
「過ぎたる自信と傲慢(ごうまん)の故(ゆえ)に/持てる油を失い/その首を断たれた者があった/古(いにしえ)の賢人は/これを油断と呼んで/後の世の戒めとした」。古代インドの叙事詩「ラーマーヤナ」の一節で「油断」の語源という。これを巻頭句にした堺屋太一(さかいや・たいち)の小説「油断!」の発表は1975年だった。中東の動乱で石油輸入が断たれた日本の破局を描く同作は2年前に書かれていた。だが、現実のオイルショックと重なり混乱を恐れて発表を延期したそうだ。オイルショックを教訓にして石油の備蓄拡充を法制化した石油備蓄法が成立したのも、「油断!」発表と同じ年だった。それ以来、民間備蓄が放出された東日本大震災などでも温存されてきた国家備蓄が史上初めて放出されるという。原油価格高騰を受けて米バイデン政権が発…
 
병을 치료하는 눈 안수?산골동네는 왜 코로나19 집단감염 진원지가 되었나 [죄를 용서할 수 있는 마을]“새벽 2~3시까지 그 산 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집회를 했었죠.죄를 용서해 주세요. 제 죄를 용서해 주세요....주문식으로 외우고 있고“-제보 기자 인터뷰 중 매주 목요일. 늦은 밤중 한적한 산골 마을에서는 자신의 죄를 용서해달라는 울부짖음이 들린다고 하는데... 이에 대해 마을 주민들은 괴성을 만들어내는 건 전국 각지에서 오는 외부 사람들이라고 입을 모았다. 섬뜩한 고해성사를 토해내는 이들이 시골 동네까지 모여드는 이유는, 30년 전 지어진 개척 교회 때문이라고. 당시 조그만 기도원을 찾아오는 신도들은 신앙생활을 위해…
 
野球の神様、ベーブ・ルースが2桁勝利2桁本塁打を記録した1918年は米大リーグの「デッドボール時代」末期に当たるそうだ。死球ではなく「飛ばないボール」。ルースは11本塁打で初のホームラン王になった。打者有利の「ライブボール(飛ぶボール)時代」は20年から始まる。レッドソックスからヤンキースにトレードされたルースが54本塁打の新記録を樹立し、大リーグ人気を高めた。投手受難の時代に活躍した「史上最高の左腕」がレフティ・グローブである。31年には記者投票による初のMVPを受賞し、大リーグ選抜の一員として来日した。「捕手のミットに入ってからスイングする始末でまるで小学生が横綱に飛びつくのと同じ」。大学時代に対戦した元阪神の松木謙治郎(まつき・けんじろう)が振り返っている。それから90年。投打二刀流で…
 
죽음의 삼겹살 파티 범인은 어디로 사라졌나[ 수상한 실명 사고 ] 7년 전, 김진욱 씨(가명)는 여동생 가족과 고기를 구워 먹다가 숯불이 있는 불판 위로 넘어져 눈에 심한 화상을 입은 채 병원을 찾았다. 얼굴 다른 곳에는 그을리거나 데인 흔적이 전혀 없이, 오직 안구에만 화상을 입은 기묘한 사고. 그런데 당장 치료받지 않으면 실명될 수 있다는 병원의 만류에도 여동생 부부는 오빠를 강제로 퇴원시켰고, 반년 동안이나 입원과 퇴원만을 반복하며 병원을 전전하다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게 했다. 결국 진욱 씨는 이 사고로 두 눈을 실명하고 마는데... 이 사고로 진욱 씨가 받게 될 보험금은 무려 8억 6천만 원! 보험금의 수…
 
徒然草(つれづれぐさ):가마쿠라시대(1185년~1333년) 후반에 兼好法師(けんこうほうし)가 쓴 수필季語(きご):하이쿠 등 일본 특유한 시에서 사용되는 특정한 계절을 표현하는 말目貼(めばり):창틀 같은 틈에 종이 등을 붙여서 막는 것家(いえ)の作(つく)りやうは夏(なつ)をむねとすべし:집구조는 여름을 중심으로 하는 것이 좋다冬(ふゆ)はいかなる所(ところ)にも住(す)まる:겨울은 어떤 곳이든 살 수 있다본문 스크립트는 블로그를 확인해주세요~^^저자 오가와센세
 
사장님의 수상한 제안 기부천사 사업가의 진짜 정체는 무엇인가[ 아낌없이 주는 사장님 ] 금액과 상관없이, 판매하는 모든 메뉴를 전부 무료로 제공한다는 전주의 어느 카페. 힘든 시기에 보기 힘든 통 큰 나눔으로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던 그곳은, 지난달 어느 젊은 사업가가 오픈한 기부 카페라고 했다. 구매대행 사업을 하며 30대의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했다는 카페 사장 박 씨(가명). 그는 나눌수록 주변에 더욱 선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마음 하나로, 손님들에게 무료 음료는 물론 계란과 라면까지 아낌없이 나눠왔다는데. 지난달 박 씨의 카페에서 일하기 시작한 전 직원 연주 씨(가명)는, 그가 마음씨 따뜻한 젊은 사장…
 
近代サッカーは19世紀半ば、英国で生まれ、フランスなどが国際サッカー連盟(FIFA)を創設したのは1904年である。そのFIFAが先月、サッカー裁判所を設置した。グローバル化が進み、選手の移籍や契約を巡るもめ事が増えた。ルールに従い、互いが納得する形でそれを解決するのが狙いである。裁判官は世界の法律家など65人。日本から選ばれたのが弁護士の栗山陽一郎(くりやま・よういちろう)さん(45)だ。FIFAからの電子メールに、「いたずらを疑い、しばらく開けませんでした」。裁判所が設置されると知り履歴書を提出していたが、選ばれるとは夢にも思っていなかった。FIFAに直接確認すると、いたずらメールではなかった。「責任の重さがずしんときました」。普段、SNS(ネット交流サービス)に身辺雑記を気楽に書き込む…
 
자필편지를 남기고 간 도둑, 그의 진짜 속사정은 무엇일까[ 정성껏 쓴 쪽지 ] 부산에서 토스트 가게를 운영하는 하나씨는, 지난 5일 난생 처음 이상한 일을 겪었다고 했다. 아침에 출근을 해 가게를 살펴보니 금고가 텅 비어 있었다는 것. 그리고 금고 옆에는 의문의 편지가 놓여있었다.“사장님 너무 죄송합니다.너무 급한 나머지 해서는 안 될 짓을 하고 말았습니다.010-XXXX-XXXX 제 번호고, 김현식(가명) 입니다.제발 신고하지 말고 전화 한 통 부탁드립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 도둑이 남기고 간 편지 中 급한 사정이 있어 어쩔 수 없이 돈을 훔친다며 자신의 번호까지 남기고 간 도둑. 가져간 돈이 5만원 남짓이기도 …
 
길거리를 배회하는 살인견? 위태로운 산책은 왜 계속되나 한적한 동네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호진(가명)씨는 지난 5월에 겪은 일 때문에 아직도 가슴이 철렁한다. 가게 앞에 차를 세워두고 트렁크 정리에 집중하고 있었던 호진 씨. 근처엔 반려견과 산책하는 견주가 지나가고 있었는데...순간 호진 씨에게 달려들기 시작한 개! 사람 몸집만 한 대형견의 갑작스러운 돌진에 호진 씨는 속수무책으로 도망갈 수밖에 없었다. 입마개도 하지 않아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고.“실제로 보면 지나가다가 깜짝 놀랄 정도로 크고”“사냥개 같아요. 지나가는 사람들도 무섭다고 그래요”-동네 주민 인터뷰 중 문제는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닌 것이다.…
 
幕末には「子供遊(あそび) 凧(たこ)あげくらべ」「時世のぼり凧」などと題し、大勢の子供や大人がたくさんの凧をあげている錦絵がよく描かれた。これ実は風刺画で、凧には「米」「油」「綿」「紙類」「金物」などとある。つまりは「諸色高直(しょしきこうじき)(諸物価高騰)」となった開国後の世相を皮肉っているのである。当時の商人の相場控えによると、たとえば種油、大豆、小麦は黒船来航後に2~3倍へ高騰、明治の直前にはさらに2~3倍にはねあがっている。世界経済の波が庶民の台所を直撃したかたちだが、さて油、大豆、小麦と聞けば昨今相次ぐ値上がりのニュースも思い起こさざるをえない。こちらはコロナ禍からの世界的な需要回復の期待により生じた「諸色高直」のあおりという。その筆頭ともいえる原油や天然ガスなどエネルギー価格…
 
할머니의 위험한 외출 무엇이 그녀를 소리치게 만들었나[ 매일밤 나타나는 공포의 불청객 ] 늦은 밤 시장 골목은 매일 그 할머니가 울부짖는 소리로 시끄러워진다.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큰 소리로 계속된다는 여든 넘은 할머니의 절규. 약 4년 전 이곳으로 이사를 온 이후부터 계속되는 소란 때문에, 동네 사람들은 두려움으로 잠조차 편히 잘 수 없다는데...괴성 같은 걸 지르는 게 조금씩 심해지더니만, 거의 매일 아침저녁으로 물뿌리고 돌멩이 던지고 하는 거예요공황 장애, 우울증까지 생겨서 약의 도움 없이는 잠을 잘 수가 없어요- 앞집 부부 INT 중 -견디다 못해 할머니네 앞집에서 설치한 CCTV 속 할머니의 모습은 충격적이…
 
스크립트는 블로그에서 볼 수 있어요その昔、大みそかの年越しの膳で食べる魚を年取り魚といった。東日本ではサケ、西日本ではブリが多かった。その境界は本州を地質的に真っ二つに分けるフォッサマグナの糸魚川静岡構造線に重なるという。それで日本列島をサケ文化圏とブリ文化圏に分ける人もいる。この季節、サケ文化圏の北海道で「秋味(あきあじ)」といえば、産卵で川を上るサケをいう。アイヌ語のアキアンチ(秋の魚)が語源というが、その秋の魚の北海道での異変という。赤潮によるとみられるサケとバフンウニの大量死である。先月下旬にはサケ1万2000匹が死に、漁場のウニは9割が失われたとの報告もある。北海道では見られなかった冷水域のプランクトンが原因で、今後の被害も心配される。そもそも秋サケは近年不漁続きで、定置網では…
 
희망의 아이콘, 사기꾼이 되다? 한국판 폴 포츠는 왜 의심을 받나“5살 때 고아원에서 구타당해서 도망쳐 나왔어요껌 같은 거 팔면서 그렇게 생활했고요처음으로 좋아했던 게 음악이어서 많이 부르진 못해도 좋아해요” 고아원에 맡겨지고, 그곳에서 폭력을 당하고, 도망 나와 껌을 팔면서 길거리 생활을 전전하던 소년이 있었다. 절망 밖에 남지 않은 삶에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놓지 않은 그 소년은,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타나 온 국민을 울린 최성봉 씨. 한국판 폴 포츠라 불리며 CNN 뉴스에도 소개될 정도로 사람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었던 그가 지난 1월 충격적인 소식을 알렸다.“위부터 해서 대장, 폐, 갑상선 다 전이…
 
他の論文に引用された回数は学術論文の質の高さの指標だが、「トップ10%論文」とは各分野での引用回数が上位10%に入る論文をいう。その国別論文数で日本はインドに抜かれ、世界10位に転落しているという。8月に文部科学省が発表した報告によると、日本はトップの中国のわずか1割程度、主要7カ国(G7)中でも最低だった。しかも2000年代半ばの4位から低落の一途をたどってきた。日本の研究力低下は目を覆うものがある。まだ日本のコンピューター科学が発展途上だった1950年代から60年代、地球環境のシミュレーションを目指して若き地球物理学者たちが海外へ渡った。その一人、米国籍となった真鍋淑郎(まなべ・しゅくろう)さんが今年のノーベル物理学賞に輝いた。真鍋さんは地球の大気をシミュレートした気候モデルを60年代に…
 
스크립트는 블로그에 있습니다「政治の世界は時計の振り子だ」。自民党の政治家、前尾繁三郎の言葉という。安保改定で激しい政治対立を招いた岸信介の政権の後、低姿勢・経済優先路線に転じた池田勇人首相の腹心といわれた政治家だった。前尾が親しい新聞記者に先のように語ったのは、池田が退陣して岸の弟の佐藤栄作へと政権が代わる時期だったという。自民党長期政権における派閥政治による疑似政権交代効果は、その後は「振り子理論」と呼ばれるようになった。池田の派閥、宏池会を引き継いだ前尾は自身が首相になることはなかった。だが派閥の「振り子理論」は昭和の自民党の長期政権をもたらす。さて今日、宏池会を引き継いだ岸田文雄氏が第100代首相となっての新内閣発足である。総裁選で富の再分配を重視する「新しい資本主義」を打ち出し、…
 
시골마을을 뒤흔든 절도범 남자의 월담은 왜 막을 수 없나[ 무엇이든 가져갑니다 ] 분명히 내가 비누 새 걸 꺼냈는데 없어졌더라고요신발이 차라리 두 개 다 없어지면 잘못 벗어놨나 생각할 텐데 한 개만 있고...하나씩 하나씩 없어지니까 스트레스받기 시작하다가 지금은 막 죽을 거 같아-마을 주민 INT 중-경남 고성에 위치한 어느 한적한 시골 마을. 대문도 걸어 잠그지 않고 살 만큼 평화롭던 이곳 주민들은, 최근 자꾸만 없어지는 살림살이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 시작은 자신이 건망증으로 깜빡 헷갈린 거라 착각할 만큼 소소했다는데. 비누와 수건, 담요에 먹던 음료수까지. 집집마다 하나둘 없어지기 시작했다는 물건들은 이상…
 
パリの下水道は14世紀のペスト、ロンドンの下水道は19世紀のコレラの流行を契機に整備された。明治期に日本で上水道が普及したのも幕末からのコレラの流行が影響したそうだ。感染症から身を守る努力が社会や技術の変革を促したわけだ。2003年の「重症急性呼吸器症候群(SARS)」の流行では、各地の空港に体温測定カメラが導入された。コロナ禍は人工知能(AI)を使った顔認証技術を市中に広げるきっかけになっている。デパートや大型店の入り口で、画面に体温を表示する装置をよく見かける。顔認証技術が使用され、客のおでこの温度をピンポイントで計測する。複数の客の体温を表示できる装置もある。中国やシンガポールの企業は体温の高い個人を特定し、追跡できるシステムまで開発している。体温測定という日常的な行為が監視カメラのよ…
 
6살 상우에게 일어난 무자비한 폭행, 어린집에서는 대체 무슨일이 있었나끔찍했던 15분7월 중순, 미정(가명) 씨는 둘째 아들 준우(가명)의 몸에서 수상한 흔적들을 발견했다. 목에 깊게 파인 손톱자국, 몸 곳곳에 난 피멍 등 친구들과 놀다 생긴 상처와는 달랐다. 누가 고의로 상처를 낸 것 같아 아이에게 여러 차례 되묻자, 준우는 어린이집 담당 교사인 최 씨에게 맞았다고 이야기를 털어놓았다.미정 씨는 곧바로 어린이집에 사실을 알리고 CCTV를 확인해보니, 교사 최 씨가 준우를 폭행하는 학대 상황이 적나라하게 담겨있었다. 무자비한 폭행은 무려 15분 동안이나 이어졌다. 끔찍한 사실은 이번 사건 외에도 최 씨가 아이를 폭행한 …
 
「千両役者」とは、江戸時代に1年で1000両を稼いだ看板役者をいう。当時の歌舞伎の座元と役者の雇用契約は1年間で、毎年旧暦11月には新たな顔ぶれに入れ替わった一座による顔見世(かおみせ)興行が行われた。各座への役者の振り分けは座元の談合により毎年9月に決まった。座元にとって人気役者を確保できるかは1年間の興行を左右する一大事で、話し合いが不調ならくじで決めたという。大物役者のギャラが上がるのも成り行きである。毎年秋の顔ぶれ刷新で長く人気を保ってきた江戸の歌舞伎だが、自民党もこれにならったのか。かつての第1次安倍晋三(あべ・しんぞう)政権から福田康夫(ふくだ・やすお)、麻生太郎(あそう・たろう)政権への1年ごとの首相交代を思い出させる「9月恒例の総裁交代」の再来である。昨年9月の総裁選で圧勝、…
 
누나를 찾습니다 할머니는 왜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나[ 사라진 누나, 낯선 보호자 ] 벌써 한 달째. 세상에 단 하나뿐인 누나가 사라졌다. 아흔 살이 넘은 고령에, 건강도 좋지 않은 누나의 소식이 끊긴 후 동생은 하루하루 속만 태우고 있다. 아들 둘을 낳고 남편과 이혼한 후, 홀로 홍콩에 자리잡아 40년 이상 사업을 하며 살았다는 김순희(가명) 할머니. 85세가 되던 해 한국으로 완전히 돌아온 그녀를 6년 넘게 살뜰히 돌본 이는 유일한 혈육인 동생 김 씨 부부뿐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지난 7월 15일 동생에게 갑작스레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누나였다. 나 좀 구출해 달라고, 병원인데 손을 묶어놨다는 거야병원 이름을 …
 
スクリプトはNAVERブログ「오가와센세의 일본어비요리」에 있습니다「できないこと? まだ見つけられていないな」。東京パラリンピックに出場したアーチェリーのスタッツマン選手(米国)の言葉に胸をつかれた。生まれつき両腕がなく、足で弓を操る。283メートル先の的を射抜いてギネス世界記録に認定された。トルコのボヤジ選手も両腕を持たずに生まれた。水族館で「魚は腕がないのに泳げる」と気づいたのが水泳との出合いだ。活躍する女性アスリートとしてバービー人形のモデルにもなった。「できることを、その力を見せつけてやろう」。後天的な障害を乗り越えた選手の言葉も力強い。自転車の杉浦佳子選手は50歳、日本勢最年長の金メダリストだ。「最年少記録は1回だけ。最年長記録は何度でも更新できる」と語った3日後に別種目で優勝…
 
처벌할 수 없는 성희롱? 남자는 왜 당당히 거리를 활보하나 집 앞이라고 방심했던 탓일까. 지난 12일 새벽, 편의점 앞에 앉아있던 은미(가명)씨에게 누군가가 다가왔다. 핸드폰을 보던 은미 씨에게 하는 듯한 중얼거림에 고개를 들어보니 처음 보는 낯선 남자가 은미 씨에게 말을 걸고 있었다. 그런데 그에게서 나온 충격적인 발언을 듣고 은미 씨는 두려움에 떨었다고 한다.. 제가 네? 뭐라고요? 하니까“너무 섹시하세요 제가 자위행위해도 돼요? 한 번만 할 게요.”이 말을 2,3분 동안 계속 반복을 하는 거예요.- 박은미(가명) 씨 인터뷰 중 이른 새벽이라 도와줄 행인 한 명조차 없었고 겁에 질린 은미 씨가 싫다고 하자 유유히 자…
 
「ワクチンにはマイクロチップが仕込まれ、5G通信で操作される」「ワクチンは人口を減らすために5年後に死をもたらす生物兵器だ」――欧米で流布されてきた新型コロナワクチンをめぐる陰謀論である。陰謀論者が黒幕呼ばわりするのはマイクロソフト創業者のビル・ゲイツ氏や、米国の感染症対策の権威、ファウチ博士らだ。ある調査では米国人の14人に1人は、ワクチンに追跡用チップが仕込まれているという話を信じているという。これを笑い飛ばすだけですまないのは、こんな荒唐無稽な話でも人々がワクチンに抱く不安と共鳴する部分があるからだ。ワクチンから正体不明の異物が見つかれば、まさかチップとは思わずともその安全性への不安はふくれ上がる。国内各地で発見が相次いだモデルナ製ワクチンの異物混入である。政府はスペインで生産された3…
 
물이 나오지 않는 관광지 상가그 곳에는 무슨일이 있었나[ 바닷가 앞 폐허상가? ] 바다를 앞에 끼고 있어 전망이 좋은 안산의 한 상가. 한 달 전부터 이 상가에 문제가 생겼다고 한다. 갑작스런 단수로 입주민들 일부가 물을 사용하지 못하게 된 것. 상가 내 주민들이 생활하기 불편해진 것은 물론이거니와, 물이 나오지 않으니 화장실에 오물이 방치되고, 음식점과 민박은 식수를 사용할 수 없어 손님을 받지 못하게 됐다는데... 상가민들은 한 달째 이어지는 단수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한 사람을 지목했다.돈이면 돈 시간이면 시간 정신이면 정신적으로 이렇게 영혼을 갉아 먹고 있어요.이 사람이. 응? 그것도 불자이면서. 평 불자도 …
 
스크립트는 블로그에 있습니다https://blog.naver.com/kazue1220/222492206307「大変だ。外国人選手が勝手に外に出ている。何かあったら責任は誰がとるのか」。コロナ禍さなかの外国選手の「バブル」破りではない。1964年の東京パラリンピックの時の大会関係者の叫びという。当時の日本人には車椅子の選手が自分でタクシーを呼び、買い物などに出かけるのは想定外だった。外出して商談をする選手もいた。一方で53人の日本選手は、全員が脊髄損傷の受傷以来初めて病院や療養施設から出た人々だった。障害者スポーツに「障害者を見せ物にするのか」との非難が浴びせられた当時の日本である。明るく自立した外国選手とふれ合い、各国社会の障害者事情を知った人々は、今にいたる日本社会の大いなる変…
 
한 집에 70마리 개 그녀는 구조자인가, 호더인가?[10년째 쑥대밭인 마을] 지난 3월, 여느 날처럼 닭장을 확인하려던 주인은 난생처음 보는 광경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닭장 안에 있던 열 마리 닭들이, 수탉 한 마리를 빼고 모조리 죽어 있었기 때문인데! 범인은 바로 마을을 무법천지로 만드는 개떼들이었다. 이들은 닭들을 죽인 것도 모자라 사람을 물기도 하고, 심지어 누군가의 무덤까지 파헤치기까지 한다고. 그런데 이 개들은 단순 들개가 아닌, 엄연한 주인이 있다고 한다. 황당한 건, 그 주인과 같이 살고 있다는 반려견의 마릿수가 무려 70여 마리라는 것! 도저히 일반 가정집에서 감당 가능한 수로 보이지 않는데...아니나 …
 
“장기 팝니다, 연락주세요”정류장에 적힌 수상한 낙서의 정체는? [ 010-XXXX-XXXX. 장기 ‘안’ 팝니다 ] 20년 넘게 부동산 투자 사업에 종사해온 정호석 씨(가명)는 최근, 밤낮을 가리지 않고 걸려오는 황당한 전화 탓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를 괴롭히는 전화의 내용은 다름 아닌, 장기매매!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서는‘제 신장은 얼마나 하나요?’라고 장난을 치는 거죠화장실에 제 번호가 적혀있고‘장기밀매합니다’라고 써 있었다는 거예요- 호석 씨(가명) INT 중-듣기만 해도 섬뜩한 일의 시작은 지난 1월, 부평역 지하상가 여자 화장실에 적힌 낙서였다. 호석 씨의 번호가 남겨진 장기밀매한다는 낙서는 며칠 뒤 …
 
지옥이 된 나의 집 가족 같던 이웃은 왜 원수가 되었나? 평생 먹을 거 덜 먹고 입을 거 안 입어서 장만한 작은 빌라. 미희(가명)씨는 요즘 그 빌라가 지옥같다고만 한다. 자신의 소유인 빌라지만 집을 나서는 것도 들어오는 것도 무섭기만 하고 자신을 죽여버린다는 협박을 또 받을 것만 같아 두렵다는 미희(가명)씨. 이 집에서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지난 12일, 마당의 화초를 돌보던 미희 씨에게 아래층 세입자 김 씨(가명)가 달려들었다. 죽여버리겠다는 협박과 함께 온갖 욕설을 퍼부으며 미희(가명) 씨에게 폭력을 휘두르기 시작한 김 씨. 세입자 김 씨는 왜 집주인 미희(가명) 씨에게 그토록 화가 나 있었던 걸까?신변…
 
모텔살이 10년차 할머니, 도 넘은 생활은 왜 계속되나[ 터줏대감 할머니의 횡포? ] 부산의 어느 유흥가 뒷 부근에 자리한 허름한 모텔 하나, 그곳 101호에는 유별난 할머니가 살고 있다? 밤새 괴이한 노래를 부르는 것은 물론이고 사용하는 목발로 모텔 전자제품을 망가뜨리는 일이 부지기수. 심지어 쓰레기장을 방불케 방을 사용하며 악취를 풀풀 풍기고, 그 안에 소변이 든 비닐 봉투까지 넣어둔다는데... 도를 넘은 할머니의 생활에 주변 세입자들의 불만은 날로날로 커질 수밖에 없었다.냄새가 장난이 아닌데그게 방문 열자마자 오바이트하고 막 속에서 신물이 올라오더라고요 -모텔 세입자 인터뷰 중[ 고립된 섬, 할머니 ] 이게 하루이…
 
헐벗고 다니는 여자, 공원 음수대에 무슨 볼일이 있나[공원에서 목욕하는 여자?]태안의 한 공원에 목욕을 하러 나타나는 여자가 있다? 날이 더워지면서 하루에도 몇 번씩 나와 목욕을 한다는데... 더운 날씨에 목욕을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문제는 공원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 사용하는 곳인데다가 여자가 옷을 제대로 챙겨입지 않고 나온다는 것. 더군다나 여자가 목욕하는 공간은 음수대로, 사람들이 오며가며 물을 마셔야 하는 공간이다. 그런 곳에서 목욕을 하고 자신의 옷가지들을 빨래하는 여자. 대체 무슨 이유 때문에 부끄러움도 없이 밖에서 목욕을 하게 된걸까?상체를 거의 내놓고 하여튼 아래나 위나 똑같애 내놓고 다니는 거는. 근…
 
3일간의 특별한 동행레베카의 희망은 이뤄질 것인가저는 1975년에 태어났고, 1976년에 미국으로 입양갔습니다.제 이야기의 첫 번째 시작점은 ‘정소희’입니다9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1976년 미국에 입양된 이후 자신의 뿌리를 찾으러 한국에 온 레베카의 사연을 들어본다. 잃어버린 뿌리를 찾아서미국인 ‘레베카 카밀’이 되기 전, 그녀의 첫 번째 이름은 ‘정소희’였다. 1975년에 태어나 길에 버려진 아이, 다음 해 미국으로 입양되어 유복한 환경 속에서 자란 소희는 그렇게 미국인 레베카가 되었다. 하지만 우연히 자신의 입양 서류를 열어본 날, 그녀의 삶은 통째로 흔들렸다. 입양서류에 있는 아기 사진이 자신과 너무 달…
 
깨어진 남남북녀의 꿈노총각 울린 결혼정보업체의 실체는?노총각을 울리는 수상한 여성들30대에서 50대까지. 다양한 나이대의 남성 7명이 제작진을 찾아왔다. 이들의 소망은 단 하나. 참한 여성을 만나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평범하지만 간절한 꿈. 하지만 일곱 남자들은 그 간절함을 이용해 자신들을 속인 ‘그녀들’을 고발하고 싶다고 한다. 새터민 여성을 소개시켜주는 이른바 ‘남남북녀’ 결혼정보업체에 등록해서 평생의 짝을 찾으려고 했는데, 등록한 업체도 시기도 제각각인 그들 앞에 나타난 맞선 여성은 놀랍게도 동일인이었다는 것. 남성들이 업체로부터 소개받은 여성 회원 민정(가명)씨의 프로필이 제각각 달랐다는 것인데... 대체 이게…
 
하늘에서 음식이 내리는 아파트쓰레기는 어디에서 날아오나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국수랑 족발, 요플레나 과자...”“라면이 한 번 떨어져서 미치겠어요. 아주”“저 같은 경우는 소면 봤거든요”경기도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하루에도 몇 번씩, 하늘에서 음식이 내리고 있다. 주민들은 족발에 라면, 소면까지 종류도 다양한 음식물들이 아파트 고층 어딘가에서 창밖으로 날아온다고 했다. 그러나 떨어지는 쓰레기가 비단 음식물만이 아닌 것이 더큰 문제다. 물이 가득 채워져 무게가 상당한 음식물 쓰레기 봉지, 보기만 해도 위험천만한 술병 등이 아파트 내 인도와 화단으로 떨어지고 있었다. 높은 곳에서 손만 내밀어 쓰레기를 투척하는 그 찰나…
 
초대되지 않은 교사지망생11번의 침입은 왜 막을 수 없었나대 위의 수상한 흔적지난해, 사범대를 졸업한 후 자취를 하며 임용고시를 준비하던 지민 씨(가명). 언제 다시 집에 찾아올지 모를 ‘그 남자’ 때문에 매일 밤을 뜬눈으로 지새우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월, 외출에서 돌아온 지민 씨의 침대에 이상한 액체가 묻어있었다고 한다. 오랜 시간 집을 비웠음에도 축축하게 묻어있던 낯선 흔적이 너무나 이상하게 여겨진 지민 씨는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감식 결과 침대에 묻어있던 액체는 남자의 정액이었고 더욱더 놀라웠던 것은 범인의 정체였다.잡고 보니까 저희 과 선배라는 거예요뭐 자기 말로는 저를 좋아한 지 1년이 넘었다는데말…
 
맘 커뮤니티 ‘기부 천사’의 속사정 그녀는 왜 '가짜 기부'를 멈추지 않나지역의 한 맘 커뮤니티에 아파트 놀이터에 돈이 없어 굶고 있는 딱한 중국인 모녀가 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자기 딸 또래의 아이가 너무 불쌍해 집으로 데려와 따뜻한 밥 한 끼를 대접해 줬다는 커뮤니티 회원 율이 맘(가명) 글에 다른 엄마들도 후원 물품을 보내기 시작했다.그 중국인 모녀가 물품 받는 것을 꺼리기에 자신의 집으로 택배를 대신 받겠다는 율이 맘. 그녀는 중국인 모녀에게 택배를 전해줬다며 그의 집 앞에 물건들을 가져다 놓은 인증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런데 후원 물품을 보낸 회원들은 율이 맘에게 배송된 물품이 도난당하거나 훼손됐다며 배송업…
 
프란체스카라고 불리는 여인강남역을 지키는 그녀에겐 무슨 일이?“ 드라마에 나오는 프란체스카 심혜진하고 똑같아요 ” 한여름에도 검은색 가죽점퍼와 검정치마, 검은색 부츠에 검정 장갑, 검정 모자를 쓰고 있는 긴 머리 여인. 강남역 근처 한 건물 앞에 자리를 지키는 그녀를 사람들은 프란체스카라고 불렀다. 이미 수년째 한 건물 앞에 자리를 잡고 온종일 앉아있다는 여인. 인근 편의점에서 폐기하는 음식을 얻어먹고 지내며 잠잘 곳도 없는 듯 건물 앞에서 선잠을 자는 그녀지만 사람들의 호의는 단칼에 거부했다. 실제로 며칠 동안 그녀를 관찰한 제작진이 그녀가 걱정되어 잠잘 곳이라도 찾아주겠다고 청하자, 그녀는 ‘내가 너희들 도움을 받을…
 
공포의 쇠파이프317호의 그녀는 왜 무법자가 되었나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그녀]한 빌라 주민들은 시간을 가리지 않는 욕설 섞인 비명에 문이 부서질 정도로 쾅 닫는 소음까지 내며 소란을 피우는 한 여자 때문에 매일 뜬눈으로 밤을 보내고 있다. 문제는 여성의 소란이 단순히 소음에 그치지 않고, 음식물을 복도에 버리고 발로 찰 뿐만 아니라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친 주민의 뺨을 이유 없이 때리기까지 한다. 심지어 그녀는 집안에 사람이 있는데도 철문이 움푹 들어갈 때까지 옆집 현관문에 쇠파이프를 휘둘렀다고 한다.당시 공포를 넘어 생명의 위협마저 느낀 당시 옆집 주민 민수 씨는 황급히 그녀를 경찰에 신고했다. 그런데 출동한 경찰은 …
 
노예 30년강원도 한 목장에 묶인 남자의 사연은?[15만 평의 감옥]철수(가명) 씨는 승마 체험하러 간 목장에서, 승마 지도해주는 직원이 자신을 목장에서 탈출하게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자세히 살펴보니 직원 김정팔(가명) 씨는 팔꿈치에 만성적인 통증이 있었고, 그의 치아 상태는 매우 열악해 보였다.정팔 씨는 15만평이 되는 목장의 모든 일을 혼자서 관리하고 있었다. 더구나 목장 곳곳에는 CCTV가 설치돼 있었고, 정팔 씨가 조금이라도 쉬는 낌새가 보이면 사장은 전화를 걸어 그를 압박했다. 공식적인 휴일도 급여도 없이, 목장에만 매여 있는 정팔 씨. 그는 이대로 괜찮은 걸까?30년 동안 일을 시키고 돈을 한 번도 안 …
 
“무심”이란 불리던 남자그의 재산 9970억 원의 실체는?자신의 남편을 고발하기 위해 한 여자가 카메라 앞에 섰다. 강남의 고급 아파트와 고가의 외제 차를 갖고 있다던 남자와 결혼한 그녀. 신혼은 지하 단칸방에서 시작했다. 그래도 보라(가명) 씨는 그 남자를 굳게 믿었다. 그가 카드 결제 후 잔액 9970억 원이 찍힌 문자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그 남자는 직업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서도 매달 생활비 수백만 원을 꼬박꼬박 주었고, 드디어 몇 년 전에는 새로 지은 고급 아파트로 이사까지 했다. 보라 씨는 수천억 자산가와 행복한 결혼 생활이 영원할 것 같았는데, 지난 4월 16일, ‘궁금한 이야기 Y’를 보던 보라 씨는 엄청…
 
채굴에 빠진 할머니들, 조용한 시골마을은 어떻게 코인열풍에 빠졌나강원도 속초의 한 바닷가 마을. 요즘 이 곳 할머니들은 하루 종일 휴대전화를 붙들고 알람이 뜨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저녁 6시, 알람이 뜨자마자 눈을 반짝이며 뭔가를 누르기에 바쁜 할머니들. ‘내 거는 이제 264개야’ 일흔이 다 된 할머니들이 이렇게 열과 성을 다해 하고 있는 일은 바로 동네 미용실 원장 부부의 권유를 받은 한 할머니가 2천만 원을 투자해 1천만 원 이익을 본 후 할머니들이 너도나도 평생 모은 돈을 가상화폐에 투자했다는 것이다. 뻥 튀겨 준다 하길래. 아 이런 게 있구나.3일만에 천만 원이 불어와서 이래 3천만 원이 됐다.-…
 
화요일 저녁 7시,남자는 왜 은밀하게 미용실을 찾을까[땡.땡.땡. 7시면 나타나는 남자]남자는 주로 화요일 7시 이후에 미용실을 찾아온다고 했다. 이 손님은 단순히 머리를 자르러 온 게 아니라는데... 일명 ‘바바리맨’이라고 불리는 남자는, 미용실 창가에 나타나 음란한 행위를 한다는 것! 처음엔 시간이 지나면 그만둘 것이라 생각했던 그의 행동은, 벌써 3달째 이어지고 그 수위가 점차 대담해지고 있다. 대부분 사장님이 혼자 있는 날에 나타난다는 남자. 이 남자 때문에 사장님의 평범했던 화요일이 점차 두려운 공포의 날이 되어갔다.얼굴을 잘 모르니까, 대범해져서 나중에는 무슨 해코지라도 하지 않을까 하는...그런 마음이 있죠…
 
‘귀신의 집’이 된 강남 한복판남자는 왜 기괴한 마네킹을 세워두는가[ ‘귀신의 집’이 된 강남 대모산 ] 진짜 처음에는 귀신인 줄 알았어요교실에서 보여요 수업 받는데다리 없고 나무에 목 매달려 있고... 머리만 있고-인근 학생들 INT 중-강남 한복판, 인근 학교와 1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대모산 능선에 소름 끼치는 물체가 줄지어 서 있기 시작했다. 피 묻은 머리만 놓여 있거나, 밧줄에 목이 감긴 채 한복을 입고 나무에 매달린 기괴한 형상은 인근 주민들과 학생들을 매일 공포에 빠뜨리고 있다. 사람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드는 그것의 정체는, 다름 아닌 마네킹! 설상가상으로 그 수가 점점 늘어나더니 이제는 뒷산을 뒤덮은 …
 
수상한 아버지의 유품아버지가 따랐던 은 누구인가?“이건 누군가의 영생을 빌 때 쓰는 주문 같습니다”“튜챵햘특...” 읽을 수조차 없는 이상한 글씨가 빼곡히 적힌 종이 한 장,과 흰 봉투에 들어 있던 흙과 나뭇가지. 세현(가명)씨는 얼마 전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버지 태수(가명)씨가 남긴 유품이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한 때 지역에서 손꼽히는 아파트 재보수 기술자였던 아버지. 건실했던 사업체를 운영하던 아버지가 이상한 유품 두 개만을 남기고 숨진 것이다. 그런데 아버지의 입출금 내역을 살펴보던 아들은 뭔가 수상한 점을 발견했다고 한다. 누군가에게 아버지가 돈을 버는 대로 꼬박꼬박 돈을 보내고 있었던 것. 아버…
 
그녀의 수상한 노크두 아이 엄마는 왜 남의 집 문을 두드리나이런 말을 하면 조금 그렇지만,영업 사원한테 좀 삥을 뜯는 그런 느낌...?-마트 직원 인터뷰 중 양복을 차려입은 남자와 어린 딸을 데리고 장을 보는 평범한 가정 주부. 그런데 마트 직원들은 그녀의 행동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한다. 매일매일 같이 장을 보는 남자가 바뀐다는 것. 게다가 장본 물건을 한 번도 여자가 계산하지 않고 모두 남자들이 계산한다는데... 그녀의 수상한 만남을 목격한 건 마트 직원들뿐만이 아니었다. 인근 카페에도 그녀는 사람들을 데리고 나타난다고 하는데.... 그녀가 만나는 남자들의 정체는 정수기, 보험 등을 파는 영업 사원들. 상담을…
 
1년째 아들을 찾는 남자그는 왜 매일 빌라 앞으로 돌아가는가[ 대답 없는 이름을 찾는 남자 ] 벌써 1년째, 해가 지면 하루도 빠짐없이 빌라 앞에 나타나는 한 남자. 새벽만 되면 남자는 건물 2층에 거주하는 찬혁 씨(가명)네 집 창문을 향해 아들의 이름을 외친다. 보다 못한 찬혁 씨가 직접 집 안을 보여주며, 남자의 가족이 없는 것을 확인해주었지만 그때뿐. 다음 날 똑같은 행동을 반복하는 것은 물론, 어떨 때는 불쑥 건물 안으로 들어와 우편물을 확인하거나, 집 앞 현관문까지 두드리는 남자 때문에 주민들은 밤잠을 설치고 있다고 한다.처음에는 아들이 보고 싶다는 남자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 주민들에게 직접 수소문도 해봤다는 …
 
마을에 등장한 무법자,그는 왜 이웃들에게 주차전쟁을 선포했나[ 빌라 단지에 나타난 무법자 ]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다는 경기도 외곽의 한 빌라 단지. 그곳에선 4개월째, 주차 전쟁이 벌어지고 있었다. 작년 말부터 이어진 한 남자의 주차 갑질. 평온했던 단지가 아비규환이 된 건 바로 그 남자, 김 (가명) 씨가 이사 온 뒤부터였다는데... 밖에서 차 소리가 나면 저희 (주민들)는 다 나와요. 걱정이 되는 거예요. 범죄 일어날까봐. - 피해 주민 INT 중 -주민들이 모두 잠든 새벽, 자신의 차량들로 단지 내에 주차된 이웃들 차량 앞을 막아버린 김씨. 그로 인해, 주민들은 사적인 외출은 물론, 출근에도 어려움을 겪으며, 심…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딸과 손녀는 어떻게 뒤바뀌었나[ 끝나지 않은 반전 ] 지난 2월,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구미 3세 여아 사망사건’. 사망한 보람이의 친모 김 씨는 점차 아이를 집에 두고 외박하는 일이 잦아졌고, 김 씨의 호텔 영수증과 임신테스트기를 발견한 남편 영훈 씨(가명)는 결국 작년 초 외도를 이유로 이혼하게 된다. 그런데 1년 뒤, 영훈 씨는 뉴스에서, 그것도 친딸을 살해한 혐의로 아내를 다시 만나게 되는데... 김 씨는 전남편과의 아이인 보람이를 빈집에 홀로 둔 채 재혼한 남자의 집으로 이사했고, 그로부터 6개월 뒤에야 아래층에 살던 외할머니 석 씨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된 것. 그런데, 친모의 …
 
의문의 연쇄 화재, 그날 갈대밭을 태운 것은 무엇인가[ 연쇄 화재 미스터리 ] 지난 2월 21일, 세종시 금강변에 위치한 한 공원 갈대밭에서 돌연 붉은 불길이 피어올랐다. 운동을 나왔다가 우연히 불길을 목격하고, 재빨리 옷을 벗어서 불을 껐다는 형준(가명) 씨. 그런데, 다음 날 뉴스를 보던 형준 씨는 깜짝 놀라고 만다. 그날 금강변에서 발생한 화재는 자그마치 네 건이었던 것! 자신이 화재를 목격한 후 얼마 되지 않아 3건의 화재가 인근에서 또 발생한 것이었다. 게다가 13일 뒤인 3월 6일 또 다시 갈대밭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에도 목격자는 공교롭게도 첫 화재를 목격했던 형준 씨. 그는 매일 이 곳에서 운동을 해서…
 
Loading …

빠른 참조 가이드

Google login Twitter login Classic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