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 »
클라라 "이슈되니 대시하는 男연예인이.."

2:36
 
공유
 

Manage episode 151820825 series 1038777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EN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배우 클라라(이성민·27)는 요즘 '최고의 대세녀'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핫'하다. 섹시한 몸매와 발랄한 성격은 뭇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클라라가 무명 시절을 겪지 않고, 노출 마케팅으로 갑자기 뜬 배우로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클라라는 8년이라는 무명시절을 보냈고, 이 기간에도 꽤나 다작했다. 초창기에는 코리아나 이승규의 딸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클라라는 최근 진행된 한 시트콤 제작발표회에서 노출 이미지로 각인될까 두렵다고 눈물을 흘려 취재진을 당황케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대중이나 언론의 관심은 그의 연기력보다는 몸매에 초점을 맞췄다. 클라라는 대중의 '핫'한 관심을 몸소 느끼고 있었다. 그는 "요즘 굉장히 바쁘다. 잘 시간도 없고, 식사할 시간도 없고, 하루에 소화하는 스케줄이 서너 개는 기본이다"이라며 "많이들 관심 가져주시고, 기사도 많이 나와 기분이 좋다"며 웃어 보였다. 클라라는 현재 SBS 드라마 '결혼의 여신'에서 매혹적인 엘리트 앵커 신시아 정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결혼의 여신' 제작발표회 당시 "신시아 정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노리겠다"고 당찬 각오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신시아 정은 첫 방송부터 노승수(장현승 분)와 진한 베드신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시아 정은 매력적인 여자다. 불륜녀지만 신시아 정 인물을 놓고 봤을 때는 지적이고 매력적이다. 남자는 여자의 섹시미와 지성미에 끌린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 예능프로그램이나 '무작정 패밀리'나 'SNL 코리아'에서는 참신하고 엉뚱하고 활달한 내면적인 모습 보여주려고 한다." 최근 클라라는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그때 마다 받는 질문은 단연 몸매에 관한 질문. 일괄적인 질문에 기분이 상할 법도 하지만, 클라라는 오히려 감사한 마음이다. "(예능에서) 몸매 관련 질문을 굉장히 많이 받는다. 그래서 (섹시 이미지로 굳혀질까 하는) 불안감은 있다. 여름이라 관심 받는 것 같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 겨울이 되면 내가 좀 성장해 있을 거고, 그때는 몸매가 아닌 다른 부분에 관심을 가질 것이다. 지금은 몸매가 첫째다.(웃음) 열심히 운동해서 몸매를 만들었는데 부각이 안 되면 속상할 거다. 그만큼 몸매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거에는 행복하다." 섹시한 몸매와 더불어 톡톡 튀는 말투와 의외의 재치로 클라라는 예능프로그램 섭외 1순위로 꼽히고 있다. 최근에는 'SNL 코리아'의 고정 크루로 합류했다. "처음에 'SNL 코리아'에 특별 출연하게 됐다. 'SNL 코리아'의 광팬이었다.(웃음) 신동엽 선배님을 너무 좋아했기 때문이다. 당시 호스트로 나온 아이비 씨보다 실시간 검색어 순위가높더라.(웃음) 그걸 제작진이 좋게 봐준 것 같다. 신동엽 선배를 비롯해 출연진, 제작진과 회식을 했는데 나보고 '이슈 많이 될 때 써먹어야 한다'고 하더라.(웃음) 예전에 신동엽 선배와 '환상속의 그대'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했는데 내게 재치를 봤다고 했다. 그래서 적극 추천했다. 신동엽 선배 덕분이다."(웃음) 클라라는 MBC에브리원 '싱글즈' 때부터 유독 '노출 마케팅'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클라라는 '싱글즈'에서 가슴이 깊이 파인 옷을 입고, 요가 동작을 했다. 이는 곧 기사회 됐고, 클라라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다. "노출 마케팅을 해서 뜨는 걸 알았다면 진작에 했을 거다.(웃음) 8년간의 공백기가 있었기 때문에 '미리 알았으면 할 걸. 벌써 떴겠다'고 생각했다. 마케팅도 저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 내가 봐도 풍만하게 나왔다.(웃음) 그러나 실제로는 외소하다고 보는 본들도 많다." 클라라는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과거 교제했던 한 남자가 현재 톱스타라는 사실을 털어놨다.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자 그에게 접근(?)하는 남자 연예인도 늘어났다. "(이슈화 되기) 전에도 (대시하는 연예인이) 몇 명 있었는데 요즘에는 한 네 명 정도 더 늘었다.(웃음) 개인 SNS를 통해서도 쪽지가 오고, 알고 지내는 연예인들을 통해서 번호는 알아내 '밥 한번 먹자'고 문자가 오기도 한다. 차라리 적극적이었으면 좋은데, 그러고 말더라."(웃음)

422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