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스토커 43화 - 차두리-김진수, 2002 WC과 아시안컵의 평행이론

1:04:08
 
공유
 

Manage episode 162110692 series 1270933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진짜 집요한 스포츠 토크 ''New 스토커''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VOD:2} 2015 호주 아시안컵이 끝나고 축구 국가대표팀이 귀국했지만 아쉬움은 아직 가시지 않는다. 지난 1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대표팀 선수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태극전사들을 보기 위해 모여든 팬들은 선수 이름이 호명될 때마다 환호하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브라질월드컵 대표팀이 직면해야 했던 엿 투척의 비정한 현실은 없었다.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은 실학 축구, 늪축구(머드타카) 등의 칭찬을 받으며 확실하게 한국 축구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절정의 기량을 선보였던 기성용, 손흥민, 차두리, 곽태휘는 이번 아시안컵 베스트11에 뽑히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이번 아시안컵은 13년 전 2002 한일월드컵과 흡사한 부분이 많았다. 차두리가 특유의 우월한 피지컬을 앞세워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당시 설기현과 올해 김진수가 위험천만한 힐킥으로 위기를 자초했던 점도 공통점이다. 여기에 당시 차두리의 오버헤드킥과 이번 대회 호주의 팀 케이힐의 시저스 킥도 전격 비교 분석했다. 제 2의 이영표로 평가받는 김진수는 어떤 점을 보완해야 할까.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가장 재미있었다고 평가받는 2014아시안컵 축구대회. 뉴 스토커에서 감동의 드라마로 막을 내린 2014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숨은 뒷이야기를 현지 취재기자를 연결해 들어보았다.

58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