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서 만난 하나님 18. 죄의 무서움을 모르는 당신에게

12:13
 
공유
 

Manage episode 308981793 series 3024569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복음과기도미디어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잃어버린 영혼들에게 들려주는 하나님의 편지. 오늘은 ‘죄의 무서움을 모르는 당신에게’ 들려드립니다. 나병 때문에 다시는 사랑하는 사람을 볼 수 없었던 가슴 아픈 사연. 그러나 이런 나병보다 그리고 에이즈보다 더 무서운 게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죄입니다. 사람들은 죄가 얼마나 무서운지 모릅니다. 모두들 똑같이 죄를 짓고 사니까 죄가 우리에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생각합니다. 그 죄 때문에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가 끊어지게 된 줄을 모릅니다. 죄에는 무서운 속성들이 있습니다. 그중에 가장 무서운 것 중에 하나가 죄의 확장성입니다. 나병, 문둥병 하나만 걸려도 인생 전체가 끝 날만큼 무서운 데, 죄는 이것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무서운 확장성이 있다는 걸 잘 모릅니다. 한사람의 죄로 온 인류를 파멸과 지옥으로 몰아넣는 무서운 확장성을 가진 게 바로 ‘죄’입니다. 죄는 많고 적고의 문제가 아닙니다. 죄는 생명의 문제입니다. 죄와 하나가 되어버린 나의 옛사람이 처리되지 않는 한 어떤 것도 해결된 것이 아닙니다. 드러나는 죄의 열매보다 더 무서운 내 안에 있는 음란과 호색, 방탕, 욕심, 자랑, 시기, 질투, 미움, 거짓말, 비방, 탐심. 적당히 자신을 포장하며 감추고 살아온 괴로운 삶. 이 죄가 끝까지 드러나지 않고 살다가 인생을 마친다면 다행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아닙니다. 죽으면 끝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죽음의 문을 통과하는 순간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서게 됩니다. 죄를 해결하지 못한 채 하나님 앞에 서게 되면 큰 두려움으로 떨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께선 이런 우릴 보시고 가만히 계실 수 없으셨습니다. 그 무서운 죄에서 우리를 구원하시고, 다시 그분과 사랑과 기쁨의 관계를 맺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죄를 단번에 해결하시기 위해서 직접 한 구원의 길을 준비하셨습니다. 오직 한 가지 구원의 길! 그분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를 아들 예수에게 옮기시고 십자가에서 대신 죽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아들 예수 그리스도는 그 일을 기뻐하셨고, 성령님은 이 모든 일을 도우셨습니다. 죄와 하나가 된 우리를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서 죽게 하시고, 그분의 생명으로 다시 살게 하셨습니다. 그분의 피가 우리의 죄를 덮어 깨끗케 하신 것입니다. 이 사랑을 믿는 이에게는 하나님과 함께하는 영생과 천국을 허락하셨습니다. 죄와 함께 지옥에 가지 않을 준비는 오직 살아있을 때밖에 할 수 없습니다. 지금이 천국을 준비해야 할 때입니다.

163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