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News 공개
[search 0]

Download the App!

show episodes
 
Loading …
show series
 
지난해 11월, LG아트센터 대표 승진 인사가 발표되었습니다. 공공 문화기관의 '낙하산 인사'와는 달리, '정말 잘 된 인사'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어떤 점이 다를까요? SBS 김수현 기자의 취재파일입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LG화학에서 차량용 배터리 사업을 떼어내 만드는 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에 엄청난 돈과 관심이 몰리고 있습니다. 기관들에게 얼마 사겠냐고 사전조사를 했더니 1'경' 원이 몰린 겁니다. 단팥 빠진 호빵을 든 아이 격이 된 LG화학 기존 소액주주들은 분통이 터질 일입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스타벅스가 커피 값을 올리기로 하면서, 커피 값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나에게 선물하기' 등 스벅 쿠폰을 미리 구매해놓은 사람들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매일 마시지 않을 수 없는 품목이고, 1년 모으면 연간 소득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것이라 민감할 수 밖에 없죠.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걸그룹 에버글로우의 중국인 멤버가 팬 사인회에서 새해 인사로 큰절을 하는 대신, 중국식 인사인 '포권'을 했습니다. 이를 두고 중국인 네티즌들의 극찬 세례가 쏟아졌습니다. 왜 그런걸까요? SBS 베이징 특파원 김지성 기자의 취재파일입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탈모치료제를 건강보험에 할 수도 있다, 이런 뜻을 내비치면서 굉장히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심은 주식시장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중국의 한 유명 기업이 광고에서 빨간 스카프를 노출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빨간 스카프는 중국 소년선봉대의 상징으로, 북한, 러시아, 중국 등의 나라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물론 관영매체까지 나서서 해당 기업을 향해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심부름을 대행해주는 어플리케이션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1인가구가 많이 늘어나면서 생긴 현상인데요, 코로나로 '비대면'을 선호하면서 심부름 요청 수요가 많아지고 있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홍콩 국가보안법이 언론에 자유롭게 견해를 밝히고 정기적으로 칼럼을 써 온 학자들에게 두려움을 안기고 있습니다. 이제 2019년 민주화 시위 당시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홍콩. 홍콩의 모습은 앞으로 어떻게 달라질까요?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새해 들어 국제적으로 기준금리가 오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큰 흐름을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인데요. 대출 받은 사람들을 보면 변동금리를 택한 경우가 고정금리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왜 그럴까요? 한지연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물 샐 틈 없는 철통같은 경계"라는 군의 오랜 구호는 실현 불가능한 군의 자승자박입니다. 완벽한 경계의 이상은 과거에도 그랬지만, 현재는 병력 감소로 더욱 비현실적 허상이 되고 있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올해도 연초부터 재테크에 대한 관심은 뜨겁습니다. 다만, 지난해보다 더 까다로운 장이 우리 앞을 기다리고 있죠. 지난해에는 어떤 재테크 수단이 평균 수익률 1위를 기록했을까요? 알고보니 금이었습니다. 새해 벽두부터는 IPO(기업공개)도 잇따릅니다. 연초 재테크 관심정보들을 한지연 기자가 모았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올 1월에 출시했던 챗봇 '이루다'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여성과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 발언,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거세지면서 서비스를 중단했던 '이루다'는 11개월 만에 컴백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다시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까요? SBS 한지연 기자가 친절하게 풀어드립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아이가 덜 태어나면 결국 경제가 갈수록 쪼그라들게 되죠. 정부가 저출산 해결을 위해 다양하고 과감한 패키지 정책을 내놨습니다. 부부가 같이 육아휴직을 써도 보너스를 준다든지 하는 겁니다. 한지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내년엔 실손보험료가 많이 오를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갱신을 앞둔 가입자들에겐 보험료를 최대 20% 올리겠다는 안내문이 발송됐습니다. 적자가 많아서 그렇다고 하는데, 어떻게 될지 한지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요즘 젊은 세대는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고 회사에 뼈를 묻는데 관심없다고도 합니다만, 그래도 회사의 임원은 꾸준히 젊어지고 있습니다. 국내 최대 IT기업인 네이버에는 81년생 CEO가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새로운 시대의 '임원'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깃거리 모아봤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미중 갈등 속에 중국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한국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고 싶을 때, 자신들의 필요에 따라 지렛대로 이용하기 위해 조금씩 한류 콘텐츠를 받아줄 수 있지만 이전처럼 전면적인 개방은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SBS 김지성 기자의 취재파일입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종부세 부과 대상도 늘고 과세 대상과 기준이 계속 달라지면서 부과 오류가 난 케이스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사가 설명드리는 다음 케이스에 해당하지 않는지 꼼꼼히 따져보세요.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두려움이 줄어들면서 비트코인 가격도 다시 오르고 있습니다. 미국에선 급여의 전부 또는 일부를 비트코인으로 받는 사례가 늘고, 남미에선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나라도 있다는데, 괜찮을까요? 문제는 없을까요?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한국은행이 발행한 5만원권 지폐가 유통된 뒤 한국은행으로 돌아오지 않고 어디론가 잠기는 현상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반면 동전은 발행한 양 이상으로 한국은행으로 쏟아져 들어온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이준석 패싱 논란, 김종인 선대위 합류 보류로 인해,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의 지지율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흔들리는 지지율은 예견되었다는 평가가 당 내외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SBS 박원경 기자의 취재파일입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한국, 미국 등 세계 곳곳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확진된 사람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 발견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의사 안젤리크 쿠체에게 오미크론 변이 코로나 증상과 그 위험성을 들어봤습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공포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강력한 전파력을 가진 기존의 델타 변이보다도 더 강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입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SBS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사건 피해자를 최초로 인터뷰해 8뉴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지 1년 반이 지났지만, 재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피해자 또한 평범했던 삶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6월, 징역 3년 형을 선고받은 오 전 시장은 항소했고 법정 다툼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4·7 재보선을 전후로 정치권이 피해자에게 한 약속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권력형 성범죄에 뒤따르는 2차 가해의 고리를 끊고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도와야 한다는 취지에서 방송에서 모두 다루지 못한 부분과 더 이야기해야 할 사실을 여러 편에 걸쳐 전해드립니다.…
 
2019년 12월, 고 김용균 씨 사망 이후, 우리 사회는 분노했고 법도 손질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고가 계속되는 걸 보면, 과연 우리 사회는 나아지고 있는지 의문이 생깁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중국은 2016년 한반도 사드 배치 이후 한한령(限韓令)을 내렸고, 지금까지도 방송국이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한국 드라마나 영화의 방영이 금지돼 있습니다. 중국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는 나라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많은 중국인들이 오징어게임을 봤다는 것은, VPN(가상사설망)으로 우회 접속하거나 불법 다운로드를 통한 것으로 추정됩니다.저자 sbsdlab@sbs.co.kr(SBS 디지털뉴스랩)
 
Loading …

빠른 참조 가이드

Google login Twitter login Classic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