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콜콜한 이야기 공개
[search 0]

Download the App!

show episodes
 
Loading …
show series
 
망원동. 홍대 근처에 위치한 이 동네만큼 청춘이란 이름의, 가난과 로망이 뒤섞여 있는 동네가 있을까요? 오늘은 이곳에서 벌어지는 퇴직자, 만화가, 전직만화가, 그리고 공시생들의 웃고 우는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입니다!저자 변자운
 
헝그리 정신!하면 떠오르는 운동이 있습니다. 바로 복싱! 록키로 대표되는 드라마기도 하지요.뭔가 치열할것 같고 많은 이들이 큰 빛을 보지는 못하지만 처절함을 잘 보여주는 운동의 이미지를 지니고 있습니다. 여기에 남자들의 음험한 드라마, 느와르까지 더한다면? 오늘 소개하는 작품은 복싱장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세 남자의 이야기, 연극 샌드백입니다..저자 변자운
 
오늘 소개해드릴 작품은 학교 괴담을 소재로 한 공포연극, 괴담입니다. 때가 되면 누군가 죽어나가는 여자고등학교, 거기에 1등과 서로 경쟁하는 라이벌인 두 소녀와 괴롭힘을 당하는 한 소녀.거기에 음험하기 짝이 없는 교사 까지 얽혀벌어지는 학교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저자 변자운
 
내가 가장 슬플 때라도 나는 남을 웃겨야 한다면? 여러분은 어떤 기분일것 같으세요?아재개그, 마임, 마술쇼 같은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가족에 대한 묵직한 사랑이 느껴지는 작품, 오늘 주인공은 연극 코미디의 왕 입니다!저자 변자운
 
여름이 되면 공포물이 땡기기 마련입니다. 그렇지만 시종일관 무시무시하다보면 보고나와서 온몸이 쩌릿쩌릿 근육통이 올지경! 이럴땐 웃음과 공포가 적절히 섞인 작품이 그리워집니다. 오늘 소개하는 작품 연극 흉터는 무더위를 잊게해줄 서늘한 공포연극이지만, 한편으로는 쉴새없이 웃음을 던지는 코미디작품이기도 합니다. 과연 어떤 작품일까요?저자 변자운
 
청년이라는 이름.소크라테스도 '요즘(?) 젊은 것들은 괴물과 같다'라고 말했듯 언제나 도발과 발칙, 때로는 파괴(?)의 이미지를 담고 있는 이름입니다. 조선시대 때도 마찬가지였구요. 헬조선시대의 불량청년(?)이 조선후기, 일본제국강제점령기 시기의 불량청년(?)을 만나면 어떤 일어나는지. 연극 불량 청년은 그런 2, 30대 청년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입니다.저자 변자운
 
꽃미남들이 잔뜩 나오는 연극, 그리고 한번쯤, 나의 정체성과 자존감을 고민해보게 만드는 작품! 오늘 소개하는 작품은 연극 초보 새내기 커플보다는 동성 동료들끼리 함께 가길 권해드리고 싶은 작품,연극 프라이드입니다.저자 변자운
 
대학로에 보면 수많은 연극들이 있습니다.또 연극을 보러 가는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그중 가장 많은 비율은 데이트죠! 20대, 30대 커플이나 썸남썸녀 누구라도,또 연극 초보자라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작품,연극 옥탑방 고양이를 소개합니다.저자 변자운
 
Loading …

빠른 참조 가이드

Google login Twitter login Classic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