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치료를 돕는 십대 과학자의 발명품 | 아뉴슈카 나익나와리 (Anushka Naiknaware)

6:58
 
공유
 

Manage episode 247950921 series 1234030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TED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아뉴슈카 나익나와리(Anushka Naiknaware)는 그녀의 집 차고에서 상처 치료를 추적하는 센서를 발명하여, 구글 과학 경시대회(Google Science Fair)에서 입상한 최연소 수상자(당시 만 13세) 입니다. 그녀의 영리한 발명품은 전 세계의 도전 과제인 만성 창상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만성 창상은 당뇨병과 같은 기존 질병 때문에 제대로 치료되지 않으며, 의료 비용에 있어 전 세계적으로 수십억 달러가 지출되고 있습니다. "스마트 붕대(smart bandage)"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다른 이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도록 아뉴슈카가 자신의 이야기를 어떻게 전하는지, 그녀의 이야기를 한번 들어보세요.

219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