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 26: 영조, 전제 군주와 절대 군주 사이

44:58
 
공유
 

Manage episode 239268428 series 2464163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위즈덤하우스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조선의 르네상스기라고 부를 수 있는 영정조 시기는 영조의 피나는 자기 절제와 완벽 추구의 결과였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한치의 나태함이나 방만함 없이 꼼꼼하게 조정 안밖의 정사를 챙기고 관료들을 채근했던 영조는 그 자신도 성리학의 도덕률을 벗어나지 않고자 피나는 노력을 거듭했던 인물이었습니다. 그러나 역사에는 언제나 입체적 평가라는 것이 존재하지요. 성리학의 기본 이념으로 국가를 통치하던 조선왕조의 관점에서 볼 때 영조는 완벽한 군주의 전형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영조 치세 시기 세계의 어느 곳에서는 산업혁명과 시민혁명이 태동했던 것을 감안한다면, 일면 안타까운 마음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나약하고 비겁했던 조선의 역사를 뒤로 하고 이제 좀 당당하고 떳떳하게 우리 역사의 황금기를 만나보세요.

113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