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의연설66] “비정규직·실업자 지원이 민생정책의 핵심” - 2007년 국민과 함께하는 업무보고 2007.03.08

44:13
 
공유
 

Fetch error

Hmmm there seems to be a problem fetching this series right now. Last successful fetch was on August 04, 2021 04:05 (3M ago)

What now? This series will be checked again in the next day. If you believe it should be working, please verify the publisher's feed link below is valid and includes actual episode links. You can contact support to request the feed be immediately fetched.

Manage episode 215355387 series 1262524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노무현사료관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노무현 대통령은 2007년 3월 8일 ‘2007 국민과 함께하는 업무보고(구직자/비정규근로자정책)’에서 “민생정책의 핵심은 교육을 포함해 비정규직과 실업자들에 대한 지원 정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일자리 숫자만 주는 것이 아니라 일자리의 품질도 너무 차이가 나고 급여의 차이도 너무 많이 나서, 그 점에 있어서 급여의 양극화도 아주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오늘 보고받은 주제(구직/비정규직 지원)가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는 민생정책에 있어서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중소기업에서는 사람이 없어 아우성치고 있는데도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청년실업은 넘쳐나고 있다”며 “정부가 이 문제 해결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복지 부분 예산을 대단히 늘려야 된다. 그런데 아무도 관심을 안 갖는데 제일 큰 고민이 있다"며 언론의 태도를 예로 들었다. 노 대통령은 "언론이 관심을 갖질 않는다. 우리의 고용지원서비스 예산이 덴마크의 10분의 1밖에 안 된다는 사실을 계속 지적해줘야 이쪽 예산이 올라가는 것인데, 우리나라의 장애인에 대한 고용 지원이라든지 배려라든지 이런 것이 얼마만큼 부족하다, 이런 장애인 현상의 어려움만 딱 얘기하고 예산 비중에서 그것이 얼마만큼 더 차지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함구해버린다"고 지적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결국 국민들이 정책의 소비자이자 수요자인데 소비자의 안목이 높아지지 않으면 제품의 품질은 향상되지 않는다"며 정책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당부했습니다.

137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