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3회 그녀의 마지막 시나리오 - 이은해 조현수, 775일간의 추적

1:05:59
 
공유
 

Manage episode 326423531 series 2986977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SBS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그녀의 마지막 시나리오 - 이은해 조현수, 775일간의 추적 # 공개수배... 그리고 17일 만의 검거 지난 4월 16일, 공개수배 되어 매일같이 뉴스에 등장하던 용의자 이은해(31,여)와 공범 조현수(30,남)가 검거됐다. 이은해는 지난 2019년 6월 30일, 경기도의 한 계곡에서 남편 故윤 모(40) 씨를 사망에 이르게 하고, 그전에도 여러 차례 남편 윤 씨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도주했었다. 그녀와 <그것이 알고 싶다>와의 인연은 2년 전인 20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형 보험사의 만행으로 남편의 사망보험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제보를 해왔던 제보자 이은해. 하지만 취재를 시작한 제작진은 오히려 그녀에게 석연치 않은 점들을 다수 발견했고, 오히려 이은해와 조현수가 남편 윤 씨의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익사 사고를 낸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이에 대해, 방송 전에는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을, 방송 후에는 손해배상 소송까지 제기하며 결백을 주장했던 이은해. 그랬던 그녀는 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도주했고, 공개수배자가 될 위험도 마다하지 않았던 걸까. # 구속된 이은해... 그녀의 진실은 무엇일까 일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체포된 이은해는 현재 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고 있다. 가족의 설득으로 거의 자수의 형태였다는 검거. 그런데, 조사받던 그녀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로 드러난 혐의들에 대해 억울하다는 말로 답을 대신하고 있다고 한다. 그녀는 도주까지 했다가 체포된 지금도 범죄를 인정하기 보단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것일까. 과연, 그녀의 진심은 무엇일까 이은해가 짜 놓은 자수 플랜이 있대요 - 제보자와의 통화 中- 공개수배 후, 사라진 이은해와 조현수의 행방을 추적하던 제작진에게 걸려 왔던 제보 전화. 두 사람이 검거되기 전이었던 당시, 제보자는 묘한 말을 전했었다. 그것은 두 사람의 도주가 결코 우발적이지 않고 계획적으로 보인다는 것. 일정 기간 수사를 피한 후, 다시 조사받을 예정이라고 했다는 이은해. 제보자가 말해준 정황은 어떤 의미일까. 두 사람을 추적하던 제작진도 그들의 도주 행방에서 특이한 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이은해는 도주 중이었음에도 친구와 여행하거나, 시내 호텔에서 호캉스를 즐기는 등 도주자라고 볼 수 없는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도주를 통해 그녀가 계획한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 2년여간의 추적... 공개되는 추가 의혹들 2020년 방송 후에도 해소되지 않은 의혹을 풀기 위해 취재를 이어갔던 제작진. 그 과정에서 과거 이은해의 지인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들 또한 그녀의 의아했던 행동을 기억하고 있었는데... 어려운 형편에도 월 50만 원 이상을 보험료로 냈다는 이은해. 게다가 그녀가 여행자 보험에 가입한 뒤, 허위 분실 신고하는 수법으로 여러 차례 거액의 보상금을 챙겼다는 정황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과정을 지켜본 지인들은 이은해의 사기 수법이 전문가적인 느낌까지 들었다고 하는데... 도대체 그녀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자기 부모님하고 먹고살기도 힘든데 무슨 보험을 그렇게 많이 들어요 - 이은해의 전 연인 인터뷰 中 - 그리고, 제작진이 주목한 또 하나의 수상한 정황. 그것은 이은해와 함께 여행을 간 또 다른 남성이 계곡에서 익사한 윤 씨처럼 물놀이 중 사망한 사건이었다. 2014년 태국 파타야 여행 중 사망했다는 이지훈(가명) 씨. 그의 사인도 익사였다. 동생의 갑작스러운 죽음도 황망했지만, 사고 현장을 직접 확인한 후 스노클링을 할 정도로 얕은 바다에서 익사했다는 게 더 믿기지 않았다는 형 이도현(가명) 씨. 그에 따르면, 당시 유일한 동행자이자 목격자는 이은해였다고 한다. 제작진은 취재한 그날의 사건. 과연, 24살의 청년 지훈(가명) 씨의 죽음은 안타까운 사고였을까 아니면 드러나지 않은 그녀의 또 다른 범죄 시도였을까. 2014년 당시에는 수영할 수 있는 곳이 다 지정이 되어있는데... 저 아래에서 스노클링 하다가 사망한다는 것도 이해가 안 되는 거죠 - 故 이지훈 씨 사망 사건 현장 답사 中 - # 조력자들... 그리고 그녀의 마지막 시나리오 이은해가 남편 윤 씨와 결혼하고, 그를 심리적으로 조종해 경제적 혜택을 누리고, 그를 수많은 보험에 가입시키고, 결국 그의 목숨을 빼앗기까지... 그 과정에는 조현수뿐만 아니라 적지 않은 조력자들이 있었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윤 씨의 돈을 노리고 조직적 범행이 일어났던 것은 아닐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공개수배라는 변수가 생겨 일찍 끝이 나긴 했지만, 두 사람의 도피 행각에도 조력자들이 있었다. 일산에 두 사람의 은신처까지 마련해줬다는 조력자. 그의 도움으로 두 사람은 도피 중에도 돈들 벌고, 대포폰까지 이용하며 아쉬울 것 없이 생활하고 있었다는데... 과연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또한 그녀가 수사와 도피, 체포와 구속을 경험하며 그리고 있는 마지막 시나리오는 무엇일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 [그녀의 마지막 시나리오-이은해 조현수, 775일간의 추적] 편에서는 단순 사고사로 처리될 뻔했지만, 방송뿐 아니라 유족, 경찰, 검찰 등 많은 사람의 노력으로 면밀한 재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계곡 살인 사건의 또 다른 의혹들을 짚어보고, 용의자 이은해와 조현수의 진실을 파헤쳐보는 한편, 그들을 도운 조력자는 누구인지 추적한다. 방송 일자 2022. 04. 23 (토) 오후 11시 10분 연 출 문치영 / 글·구성 박성정 조연출 안정용 / 취재작가 차희윤

136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