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6회 300일, 그리고 19초 - 제주 오픈카 사망 사건의 진실

1:00:52
 
공유
 

Manage episode 303176400 series 2986977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SBS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300일, 그리고 19초 - 제주 오픈카 사망 사건의 진실 # 제주 오픈카 교통사고 2019년 11월, 연인으로 지낸 지 300일이 된 것을 기념하며 조은애 씨와 최 씨(가명)는 제주도에 발을 디뎠다. 특별한 기념일을 위해 남자친구인 최 씨(가명)는 새하얀 오픈카까지 빌렸다. 그렇게 시작된 제주 여행의 첫날을 보냈던 두 사람... 하지만 11월 10일, 새벽 1시 무렵, 두 사람의 인생을 바꿔놓는 일이 발생했다. “쿵 하는 소리가, 그러니까 놀래가 보니까 차가 이렇게 완전히 반파 돼가 있더라고요.” -사고지점 근처 마을 주민- 조용한 동네 한림읍에 울려 퍼진 굉음. 한밤중 주민들의 잠을 깨운 굉음의 정체는 교통사고였다. 두 사람이 타고 있던 오픈카가 마을 앞 도로를 달리다 연석, 돌담, 경운기를 차례로 들이받았고, 차량은 반파 상태가 될 정도로 크게 손상을 입었다. 차에 타고 있던 연인은 어떻게 되었을까? 인근 주민에 따르면 사고 당시, 운전자 최 씨(가명)는 조사를 나온 경찰과 대화를 나눌 정도로 괜찮은 상태였지만, 오픈카 밖으로 튕겨 나가 바닥에 쓰러져 있던 은애 씨는 미동조차 없을 만큼 심각해 보였다고 한다. 은애 씨는 인근 병원으로 긴급히 옮겨져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그만큼 은애 씨의 뇌 손상은 심각했다. 경찰조사 결과, 사고 당시 최 씨(가명)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18%였다. 남자친구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사랑하는 여자친구가 크게 다친 안타까운 사고였다. 그런데, 이 비극이 ‘사고’가 아닌 ‘사건’이 된 것은 약 2달 뒤. 은애 씨의 가족이 남자친구 최 씨(가명)를 '살인미수'로 고발하면서부터였다. # 최 씨(가명)의 수상한 행적 “죄송하다고 하거나, 미안하다고 하거나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의 표정을 봤더라면 제가 처음부터 이렇게 의심하진 않았을 거 같아요.“ - 은애 씨 가족 - 동생의 사고 소식을 듣고 제주도로 달려온 은애 씨의 언니. 그런데 언니는 병원에 도착해 만난 최 씨(가명)의 모습이 뭔가 이상했다고 한다. 자신의 과실로 인해 연인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부닥친 사람치고는 너무나도 담담해 보였기 때문이었다. 게다가 사고 발생 후, 최 씨(가명)가 보인 행동 또한 수상해 보였다고 한다. 최 씨(가명)는 은애 씨의 친구에게 자신과 은애 씨가 ‘사실혼’ 관계라는 것을 증언해달라고 하거나, 수술비를 마련해오겠다며 서울에 올라가 은애 씨 집의 비밀번호를 가족도 모르게 바꾸는 행동을 했다는데…. 남자친구 최 씨(가명)는 왜 이런 행동을 한 것일까? 함께 교통사고를 당했음에도 한 사람은 멀쩡하고, 다른 한 사람은 생사를 넘나들고 있던 상황. 이런 사고가 도무지 이해되지 않던 언니는 우연히 은애 씨의 휴대전화를 살펴보게 보게 되었고, 그 안에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고 한다. # 음성파일- 충돌 19초 전의 진실 최 씨 : 안전벨트 안 했네? 은애 씨: 응 (급가속하는 엔진 소리...그리고 충돌음) -은애 씨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음성 파일 中 동생의 휴대전화에서 언니가 발견한 건 음성 파일. 약 1시간가량의 음성 파일 안에는 동생 은애 씨와 남자친구 최 씨(가명)의 대화가 녹음돼 있었고, 사고 당시의 상황도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언니가 알게 된 놀라운 사실은, 차량 충돌 19초 전 분명 은애 씨가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음을 확인하고도 남자친구 최 씨(가명)가 액셀을 밟았다는 점이었다. 언니에게는 분명 동생의 목숨을 위험에 빠뜨리는 고의성이 있다고 느껴졌다. 언니의 고소로 수사는 진행되었지만 안타깝게도 동생 은애 씨는 지난해 8월,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그 후, 이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최 씨(가명)를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과연 연인 300일을 기념하던 두 사람 사이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오픈카 충돌사고는 은애 씨의 가족과 검찰의 판단처럼 살인의 고의성을 가진 행위였을까 아니면 남자친구 최 씨(가명)의 주장처럼 음주운전으로 인한 피할 수 없는 교통사고였을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 ‘300일, 그리고 19초 -제주 오픈카 사망 사건의 진실’ 편에서는 제작진이 입수한 사고 당시의 블랙박스 영상 및 음성 파일, 사고 차량 EDR 감정서 등의 자료를 통해 객관적으로 사고를 되짚어보는 한편, 전문가들과 함께하는 자동차 실험 등을 통해 ‘제주 오픈카 사망 사건’ 진실을 과학적으로 추적해본다. 방송 일자 2021. 09. 11 (토) 오후 11시 10분 연 출 이현택 / 글·구성 신진주 조연출 문이진 / 취재작가 김미혜

136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