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 철학은 어떻게 나다운 삶을 살아가게 하는가 책읽어주는남자 여자 오디오북

49:17
 
공유
 

Manage episode 288054145 series 2709832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Reading Goodday and Collab Asia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

양승권 지음│페이퍼로드│2020세종도서

☞ 책정보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263766​

'세종도서' 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도서 진흥 사업으로 매년 양서를 발굴하여 출판사를 지원하고 전국 공공·학교 도서관, 사회복지시설 등에 보급해 책읽는 문화를 확산하고 국민의 독서문화 발전과 지식기반사회 조성을 위한 사업입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리겠습니다.

저자 양승권 교수는 현재 대구대학교 성산교양대학(S-LAC) 창조융합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계신데요. 이 책을 쓰게 된 저자의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저자소개로 시작하겠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윤리 시간에 톨스토이의 『부활』을 읽고 있었다. 그저 교과서를 그대로 읽을 뿐인 수업에 대한 소심한 반항이었다. 결국 윤리 선생님께 걸려서 교무실에서 된통 야단맞고 있을 때 담임 선생님이 내 편을 들어주셨다. “이 위대한 소설을 읽은 것은 욕먹을 일이 아니라 오히려 칭찬해야 한다.”

담임 선생님은 늘 유명한 철학자의 명언 한 마디를 칠판에 적고 그것에 대한 설명으로 수업을 시작하곤 했다. 그 많은 명언들이 지금까지 내 안에 남아 나를 철학의 길로 이끌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다. 『씨알의 소리』와 함께 함석헌 선생의 철학에 빠져들었고, 이를 더듬어 올라가다 노장철학에 심취했다. 그런데, 장자의 통찰력을 사회적 실천으로 옮겨가다 보면 결국 한 사람의 철학자와 마주칠 수밖에 없다. 바로 니체다.

철학은 불변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지만, 철학자는 어쨌거나 시대를 반영한다. 장자는 전국시대라는 2천 년 전 혼란의 시대를 살았으며, 니체의 활동 시기는 전쟁과 혁명, 이데올로기의 경쟁이 극심하던 19세기 후반의 세기말이었다. 하지만 이들이 생산해낸, 시대를 뛰어넘는 말도 결국 시대에 묶인 사람들 속에서 해석되며 한계가 생겨버렸다. 시대를 벗어나지 못한 우리의 시선은 시대를 안고 더 넓은 곳으로 가버린 두 철학자의 자취를 미처 쫓지 못했다. 그러니 우리가 알고 있는 니체와 장자의 철학은 시대라는 울타리 안에 갇힌, 우리 스스로의 한계가 만들어낸 일부의 모습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오류는 우리가 니체와 장자를 각각 따로 보고 있는 한 넘어서기가 쉽지 않다. 2000년의 시간과 동서양이라는 공간을 넘어 니체와 장자라는 두 철학자를 동시에 살펴볼 때에야, 비로소 우리는 이 두 철인의 인식이 시공을 넘어 마치 일란성쌍둥이처럼 닮은꼴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이 책, 『니체와 장자는 이렇게 말했다』는 경계를 허물고 깨달음을 찾는 첫 시도다.

#니체와장자는이렇게말했다#세종도서#책읽어주는남자#오디오북

230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