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르만 헤세와 칼 융의 만남] 상처받은 영혼을 위한 두 영성가의 가르침 책읽어주는여자 남자 오디오북

45:59
 
공유
 

Manage episode 298295676 series 2709832
Player FM과 저희 커뮤니티의 Reading Goodday and Collab Asia 콘텐츠는 모두 원 저작자에게 속하며 Player FM이 아닌 작가가 저작권을 갖습니다. 오디오는 해당 서버에서 직접 스트리밍 됩니다. 구독 버튼을 눌러 Player FM에서 업데이트 현황을 확인하세요. 혹은 다른 팟캐스트 앱에서 URL을 불러오세요.

《헤세와 융 상처받은 영혼을 위한 두 영성가의 가르침》 원제 : C.G. Jung and Hermann Hesse

미구엘 세라노 지음│박광자,이미선 옮김│BOOKULOVE(북유럽)

☞ 책정보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20506622

『헤세와 융』은 저자 세라노가 노년의 헤르만 헤세와 칼 융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두 사람과의 대화를 기록한 책입니다. 1965년에 스페인어로 처음 출간된 이 책은 다음 해에 영어로 번역되어 독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고, 이후 유럽 각국 언어로 출간되었습니다. 두 사람보다 마흔 살 이상 어리지만 정신적으로 누구보다 깊게 그들과 교감했던 저자는 꼼꼼한 기록으로 두 지식인의 무르익은 지혜를 생생하게 전해주고 있습니다.

영혼의 닮은꼴이었던 헤세와 융은 1917년에 처음 만나 깊게 교유했으며 서로의 작품과 학문에 영향을 끼쳤는데요. 헤세는 심각한 신경쇠약과 우울증을 앓았지만 융 심리학의 도움을 받아 정신적 문제를 극복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진정한 나 자신으로 사는 것’을 삶의 의미이자 최종 목적지로 여겼던 두 사람은 노년에 이르러 깨달은 바를 영적인 대화로 풀어냅니다. 젊은 청년 세라노와 두 사람은 수 차례의 만남과 편지를 통해 사랑, 죽음, 자기 완성, 종교, 집단 무의식 등 인간과 세계에 관한 심원한 대화와 토론을 펼칩니다.

두 거장의 작품과 이론에 대한 생각을 그들의 입으로 직접 듣는 것 또한 이 책에서만 얻을 수 있는 귀중한 경험인데요.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인간과 세계의 본질에 대해, 그리고 올바른 삶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고민하고 성찰하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헤르만헤세#칼융#영성가#책읽어주는여자#오디오북

ART19 개인정보 정책 및 캘리포니아주의 개인정보 통지는 https://art19.com/privacy & https://art19.com/privacy#do-not-sell-my-info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354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