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 News Radio 공개
[search 0]

Download the App!

show episodes
 
Loading …
show series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습니다. 예비타당성 (예타)조사를 면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서 사업 추진이 한층 더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반면, 다른 한편에서는 예타면제는 재정 낭비를 부르는 특혜이며,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나 다름없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가덕도신공항 특혜논란 어떻게 볼것인지 찬반 쟁점을 나눠서 차근차근 짚어봤습니다. 휴일에도 뉴스쏙속과 함께 세상을 보는 눈을 넓혀보면 어떨까요!
 
- 특혜 논란이 일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 특별법이 오늘 본회의에 상정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 앞선 어제 가덕도 신공항 부지를 직접 방문해 적극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 야당에서는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노골적 선거개입이라고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 우리나라도 오전 9시부터 백신접종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집단면역 형성 전까지 거리두기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 3월 개학을 앞두고 정부는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합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연장 여부가 관심입니다. - 개인적 신념으로 병역을 거부한 남성에게 대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종교적 신념 이외 사유로 양심적 병역거부가 처음 인정됐습니다.…
 
- 조금 전 새벽 5시 50분부터 전국 각지 요양병원과 보건소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배송이 시작됐습니다. 백신 접종은 내일부터 본격 시작됩니다. -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은 박범계 법무장관이 이른바 추미애 라인 핵심인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 교체건을 무산시키면서 시작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 여당이 검찰 개혁에 속도를 내자 청와대는 속도조절을 주문했습니다. 국정주도권을 놓고 청와대와 여당이 마찰을 빚는 모양새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 수도권 3기 신도시에 광명시흥지구가 추가 지정됐습니다. 7만 세대 규모의 최대 규모 개발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생산을 마치고 오늘 운송에 들어갑니다. 첫 접종은 모레부터 시작됩니다. -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오늘은 다시 400명대로 올라설 전망입니다. 코로나가 다시 확산세를 키우고 있습니다. - 4차 재난지원금은 최대 600만원까지 지급될 걸로 보입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노점상까지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 군 경계장비들이 월남한 북한 남성을 10번이나 포착했고 경고음까지 울렸지만, 군 당국은 파악에 실패했습니다. 총체적 경계부실이 드러났다는 지적입니다. - 이란이 우리나라로부터 동결자금 1조원을 돌려받게 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미국과 협의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 우리나라에서도 백신접종이 시작됩니다. 이번주 금요일 오전 9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첫 접종됩니다. - 의료법 개정에 반발하며 백신 접종에 비협조하겠다고 경고했던 의사협회가 수정안을 내놓으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거취를 대통령에게 일임했습니다.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정치권에서 사의 파동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 최근 비행 중 고장이 발생한 엔진을 사용하는 보잉 777 여객기의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아시아나 항공도 해당 기종의 운항 중단을 결정했습니다.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출근길 강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을 타고 전국 곳곳에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산불은 민가 인근까지 번져 안동 지역에서는 주민 500여명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 이번 주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26일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다음날인 27일에는 화이자 백신도 접종이 개시됩니다. - 의사협회가 의료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반발하고 나서 백신 접종에차질이 빚어지지 않을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 검찰 인사를 놓고 갈등을 빚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오늘 사표를 제출할지 관심입니다. - 오늘도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다만, 밤부터 기온이 떨어져 내일은 추위가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안철수 대표가 대선까지 포기하고 나섰고, 국민의힘에서도 이번에 파괴력 있는 후보를 내지 못하면 수권정당의 이미지가 크게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경선부터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왜 서울시장 선거는 좀처럼 뜨지 못하고 있을까요? 최근 안철수 대표가 야권 단일화를 이뤄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초박빙 대결이 벌어질 것이라는 여론조사도 나왔는데요. 이번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어떻게 지켜봐야 할지 관전포인트들을 짚어봤습니다.
 
Loading …

빠른 참조 가이드

Google login Twitter login Classic login